해외공관, 자국민 보호 뒷전


지난해 10월에 발생한 그리스경찰 한국인 관광객 폭행 사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그리스 현지 경찰의 무차별 폭행과  인종차별적 발언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당시 외교부와 주그리스 대사관의 대응은 주도면밀해보였다. 주그리스 대사관은 그리스 시민보호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사건발생 9일 만에 유감 표명을 받아냈고, 외교부는 이같은 외교적 성과를 공식 브리핑 석상에서 발표했다. 시민들은 정부의 긴밀한 대처에 안도했고 사건은 그렇게 잊혀졌다.

 

사건 이후 7개월, 피해 당사자인 정현영 씨는 아직 못다 푼 이야기가 있다고 말한다. 가해 경찰관 2명이 모두 무혐의 처리됐기 때문이다. 또한 그리스정부가 보내온 공문을 보면 ‘피해자가 경찰관들에게 여권을 제시했더라면 발생하지 않았을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돼 있다. 폭행사건의 책임이 피해자인 정 씨에게 있는 것처럼 해석되는 부분이다. 정 씨는 비슷한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라도 가해  경찰에 대한 분명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외교당국에 적극적으로 항의해달라 여러 차례 민원도 넣었다.

 

하지만 당국은 미온적인 반응이다. 결국 이 문제는 정 씨 개인의 사안이며, 가해자의 처벌을 원한다면 법적 조치를 강구해보라 말한다. ‘잘알아서 처리할테니 걱정말고 귀국하라’고  말하던 재외공관. 여론의 관심 속에 있을 때와는 너무도 다른 말에 정 씨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한 때는 현지 대사가 나서 해결에 나섰던 사안에 대해 이제는 ‘증거가 부족하니 남 일’이라고 말하는 당국의 해명을 납득하기 힘들다.




 

재외공관의 자국민 보호 역할이 유명무실하다는 시민들의 비판은 하루 이틀 전의 이야기가 아니다. 현지법과 공무 절차의 핑계 뒤에 숨어 타국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데 그친다는 비판마저 나오는 실정이다. 지난해 우리 해외 여행객 수가 천3백만 명을 넘어섰다. 이와 비례해 해외에서 발생하는 우리 국민의 사건사고 건 수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헌법에도 명기돼있는 국가의 ‘재외국민 보호’ 역할. 하지만 우리는 관련 법안조차 갖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우리 재외공관의 ‘보여주기 식’ 업무 관행을 근절하고 자국민 보호를 위한 보다 실제적인 대책을 고민해야할 시점이다.



원고 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뉴스타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성수

    저는 암환자로써 암 치료 차 헝가리에서 지난 3월에 그리스 경찰로부터 인종 폭력 피해를 입은 후 뉴스타파 최기훈 기자에게 제 피해 사실을 알린 후 오대양 기자를 소개받아서 이 글을 작성한 오대양 기자가 요구하는 모든 녹음 자료(폭행 시 저는 녹음을 하고 있었습니다.)와 정보 그리고 이 기사의 주인공인 정헌영씨 연락처를 알려 준 후 다시는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는 뜻에서 협조를 했습니다. 그런데 오대양 기자는 제가 암환자고 그리스의 한국 ㄷ사관 관계자들에게 심한 사보타쥐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이 담긴 녹음 파일을 전해주었을때는 최대한 신속히 보도가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하더니 약속을 어긴 후 이를 제가 항의하자 갑자기 제게 공격적이고 비협조적으로 나오기 시작하더니 지난 수요일 날에는 일방적으로 제 부분은 삭제하겠다고 제게 알려줬습니다. 그래서 제가 "지난 3년간 그리스, 호주, 인도등에서 한국인이 입은 피해의 경우 아무런 녹음 증거도 없고 문서 증거도 없었으며 단순히 피해자 진술에 의존하여 기사를 작성했었는데 내 경우엔 모든 녹음 증거, 문서자료 - 폭행 당시의 녹음파일, 대사관, 외교부 직원과의 통화 녹음파일과 주고받은 이메일, 문서 - 를 제공했고 이미 헝가리 최대 언론인 nepszava에서 기사가 지난 주부터 나오고 있는데에도(http://www.nepszava.hu/articles/article.php?id=638990 ) 불구하고 왜 기사를 삭제하냐고 항의하자 자신들이 그토록 비난하는 보수 언론 기자들보다 못한 언사를 내뱉으며(흡사 일베충처럼 비 논리적, 비 합리적 변명에 말돌리기, 모른척하고 딴 질문하기...)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더군요.

    그래서 다시 전화를 걸어 "헝가리 신문 기자와 금요일 인터뷰가 내정된 프랑스 유명 언론사 기자의 경우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다 녹음 파일 단 2개 만을 들은 후 사회 1면 기사와 인권 보호 관련 특집 기사의 일부분으로 내보내고 있는데 왜 정혼직필을 주창하는 귀사에선 안내보내느냐고 묻자 "편집권을 왜 간섭하냐? 이 방통위 같은..."하며 전화를 끊더군요. 어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김용진 사장 혹으 최승환 pd 통화를 요청하면 당신같은 사람과는 이야기할 시간이 없다는 식으로 말하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고 있습ㄴ다. 이런 일련이 괒엉은 전부 녹음해두었기에 원하는 분들께는 이 파일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당신들이 정론 직필을 정정당당히 외치려면 김용진 사장 혹은 최승호 pd와의 통화를 연결해주기 바랍니다.

    2013.05.04 0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