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2013.09.23 13:31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자백이야기’를 만들며


최승호 (뉴스타파 프로듀서 겸 앵커)


‘자백이야기’는 화교남매간첩사건(서울시공무원간첩사건)을 애니메이션을 통해 묘사한 다큐멘터리입니다. 제가 이전에 이런 형식의 프로그램이 있었는지 전문가들에게 물어봤는데 잘 모르시더군요. 적어도 한국에서는 처음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제가 애니메이션을 생각하게 된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여동생 유가려씨가 국정원 합동신문센터에서 180일 동안 갇혀 지내며 간첩이라고 자백하는 과정, 한 번 자백한 후에도 여러 차례 진술을 번복해 간첩이 아니라고 했지만 결국 오빠가 간첩이라고 자백할 수밖에 없었던 과정은 통상적인 다큐멘터리 기법으로는 도저히 묘사할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를 도와줄 애니메이션 전문가를 찾게 됐고 결국 이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80일 동안 유가려씨를 가두고 간첩자백을 받고, 변호인들과 만나지 못하게 하고, 오빠와도 만나지 못하게 하고, 판사 앞에서 국정원에서의 자백을 다시 하게 해서 돌이킬 수 없는 증거로 만들었던, 그리고 중국으로 추방될 때까지 국정원 합동신문센터 안에 가둬두려 했던 국정원의 의도가 느껴지십니까? 





여러분은 국정원이 왜 그랬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국정원이야말로 여동생이 바깥세상과 접촉하는 순간 곧바로 자백을 번복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금방 번복할 것을 알면서도 그 자백에 기대 기소만 하면 결국 유죄판결이 나올 것이라고, 그리고 국정원 수사관들은 간첩을 잡은 영웅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 저의 추측입니다. 실제로 간첩사건은 자백만으로 유죄판결이 나옵니다. 심지어 법정에서 아무리 자백이 허위였다고 당사자가 주장해도 판사들은 잘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저는 법관들이 자백이야기를 많이 봐주셨으면 합니다.


흔히 판사들이 자백에 신빙성을 둘 때 쓰는 표현이 있습니다. “당사자가 아니면 알 수 없을 정도로 진술이 구체적이고..” 자백 내용이 구체적이면 판사들은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는데, 사실 수사관들은 허위 자백도 구체적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기술자인 것입니다. 여동생의 경우도 수사관들은 각종 자료를 제공하고, 심지어 북한 보위부 간부의 전화번호까지 만들어서 주고 전화번호를 외우는 방법까지 가르쳤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그 진술이 구체적이지 않을 수가 없지요. 





또 법관들은 왜 자기가 간첩이 되는 것인데 허위자백을 하겠느냐고 생각해서 자백이 있으면 인정해버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자백이야기를 만들면서 알게 된 것은 인간이 참 약하다는 것입니다. 전문가에 의하면 수사관의 심문시간이 1시간을 넘으면 신문을 당하는 피의자가 흔들린다고 합니다. 일단 심문실에 들어가면 누구도 도와줄 사람이 없다는 고립감을 느낍니다. 또 대적 상대는 법적 지식과 권한을 가진 권위 있는 수사관입니다. 이 때 수사관이 의심을 갖고 자꾸 추궁하면 처음에는 부인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고립무원상태에서 한두시간 지나면서 무력감이 든다고 합니다. 수사관의 단호한 태도에서 석방되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깨닫게 됩니다. 이 때 수사관이 자백해서 선처를 받던가, 아니면 부인해서 무거운 처벌을 받는 길밖에 없다고 말하면 피의자는 빠져나갈 길이 없다고 느낀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자백의 길을 택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영국에서는 모든 심문을 한 번에 2시간 이상 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고 합니다. 1시간이 넘으면 피심문자의 의지력이 약해지니까 2시간은 넘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여동생 유가려씨는 180일간 독방에 갇혀 조사받았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인간이 과연 이런 조건에서 버틸 수 있을까요? 





문제는 해마다 들어오는 수천명의 탈북자들이 이런 상태에서 조사받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중에 간첩이라고 자백해서 대서특필되는 경우도 여럿 있었고, 간첩이라고 자백한 뒤 자살했다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자살한 사람이 누군지, 어떤 과정에서 자살했는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냥 국정원이 자살했다면 그리 알아라 하는 수준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런 나라입니다. 이거 괜찮습니까? 바꿔야 합니다. 좀 더 많은 분들이 자백이야기를 보고 여론이 일어나기를 기대합니다. 국정원 개혁, 알아야 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뉴스타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칵테일

    국정원은 형법이 통하지 않는 면죄부를 받은 곳이 아닙니다. 만약 당신이 모르는 사람과 잠깐 이야기를 하다가 심문센터에 끌려가게 된다면? 모르던 사람이 간첩이었다면? 충분히 모든 국민에게 가혹행위 및 불법감금과 간첩자백을 이끌어 낼수 있는 무시무시한 곳입니다. 누가 국정원을 제어 할수 있을까요?

    2013.09.23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나름

    잘보았습니다. . 수고하셨구요~^^

    2013.09.24 04: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황해원

    늘 열악한 조간에서의 애쓰심에 감사드립니다. 뉴스타파, 건투!

    2013.09.24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낮은산

    인권사각지대...
    목격자, 증인없이 단순히 인터뷰이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보도를
    애니메이션과 접목시킨
    신선, 생생한 깊이있는 전달력...
    역시 뉴스타파입니다.

    2013.09.24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문형인

    항상 뉴스타파를 챙겨보는 고3수험생입니다. 제가 경제적으로 어느정도 독립하고, 저 스스로 번 돈으로 후원할것을 반드시 약속드립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신뢰할 수 있는 정말 몇 언론이라고 생각합니다. 열렬히 응원합니다!

    2013.09.25 0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손고지원

    국정원의 마피아적인 행태 무시무시합니다 왜 대한민국 국민이 낸 세금 받는 공무원이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려 드는 걸까요 박씨 정희의 중앙정보부가 질을 나쁘게 들인 탓인가요? 추석선물 받고서 감사했지만 현실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네요

    2013.09.26 05: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보리뱅이

    전공 공부 때문에 조선문학사(북한)을 열람하러 인근 대학으로 갔습니다. 자료 열람하는 동안 그 독방과 홀로의 공포감...사서님이 편안하게 보시다 가라는 말씀이 없었다면 단 두시간도 버티기 힘들겠다 싶었습니다.
    용기란 두렵지만 계속 해 나가는 것이란 드라마 대사가 생각납니다.
    당신의 용기...그 뒤에 무수한 응원자가 있음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2013.09.28 0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이철은

    '26년'영화에서의 애니메이션 화면이 지금도 진한 여운으로 남습니다. 실물과 대사로는 다 담을 수 없는 미묘한 상황까지 그대로 전달되어 오는 느낌이었습니다.
    '자백'을 통해 또 한 번의 미묘하고 가슴을 채우는 진한 여운의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수고하셨고 언제나 '뉴스타파'를 응원합니다.

    2013.09.29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공정성

    정말 국정원은 왜그런짓을 하고있는지 모르겠네요 그러라고 내는 세금이아닌데말이죠 하루빨리 뉴스타파가 성장해서 공정한 언론의 표본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줍시다 뉴스타파 응원합니다!!

    2013.10.01 0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여포

    제가 근래에 제일 잘한일은 뉴스타파 정기후원입니다. 어려운 생활이지만 작은돈도 세상을 바꾸는일에 쓰이고있는데 점차 증액할 계획도 세워놨습니다.
    뉴스타파 항상 응원합니다. 아자아자!

    2013.10.03 1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조해강

    뉴스타파, 힘내세요.... 다만 보복하고자 하는 복수심이 아니라, 우리의 공동체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일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지금껏 그런 마음으로 약자의 대변인이 되어 온 것이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2013.10.03 1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무덤은 여러 형태로 파입니다 죽은자의 무덤 산자의 무덤 무덤에는 여러 형태가 있습니다 그리고 선한 무덤도 있습니다 묻혀도 묻히지 않는 그런 무덤도 있습니다 우리는 어떤 무덤에 묻히기를 원할까요 ?...그것은 죽어서도 향기나는 아름다운 무덤에서 쉬고싶지 않을까요 ...모든 사는 사람들이어 우리의 삶은 간단하지 않습니다 발자취가 남습니다 생각하고 또 생각하고 다른사람 가슴에 한을 뿌리는 그런 삶을 살지 맙시다 그 자취는 오래 남습니다 .오래 남아서 남의 가슴을 할큅니다 아주 아프게 상처를 냅니다 기억이 나면 살며시 웃음지을수 있는 그런 추억을 쌓아갑시다 아름답게 살아가기에도 세월은 사람의 한 생애는 너무나 짧지 않은가요.?...

    2013.10.05 2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좌빨은 북으로...

    이것도 좌빨이네...

    2013.12.05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뉴스타파 화이팅

    최승호 앵커의 멘트를 누가 써 주시는 건가요?
    본인이 직접 하시나요?
    너무 멋져서요...

    2013.12.18 0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